간편결제 업계는 간편결제 수수료 중 70~80%가 카드사 수수료가 포함돼 있어 간편결제 서비스의 실질적인 마진은 크지 않으며 수수료율에 나타난 숫자로 단순히 비교하기엔 어려움이 있다고 반박하고 있다.

신용카드와 간편결제 서비스를 연결해 온라인에서 결제를 하는 경우 수수료 중 70~80%는 신용카드 수수료로 책정돼 카드사가 수취하며, 간편결제사는 카드결제 대행과 온라인 결제 대행 시스템 등 이용료를 받고 있다.

네이버페이의 경우 입점한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로부터 결제대행 서비스를 비롯해 주문서 제공과 판매관리, 배송추적, 판매 데이터 분석, 회원관리, 리뷰, 포인트 적립, 고객센터 운영 등 다양한 솔루션도 함께 제공하며, 모두 수수료에 포함시키고 있다.

또한 오픈라인에서 플랫폼과 연결된 카드로 결제할 경우 가맹점과 카드사간 수수료 계약을 따라 간편결제사가 수취하는 수수료는 거의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선불전자지급 방식도 일반적으로 충전된 금액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연결된 계좌로부터 자동충전을 진행하면서 은행 펌뱅킹 수수료가 별도 부과되며, 휴대폰정보이용료 POS기를 통해 결제 시 VAN 수수료도 발생한다.

또한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가 잇달아 도입한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가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되면서 금융소비자보호법 적용을 받지 않는 등 카드업계에서는 간편결제사와 동일 규제를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와 같은 ‘형평성’ 논란에 대해 간편결제 업계는 여신 라이선스를 받아 현금결제서비스와 카드론, 리볼빙 등 사업을 영위할 수 있는 카드사와 동일 규제를 논하는 것이 오히려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반박하고 있다.

카드사들은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따른 신용판매 수익이 악화된 가운데 지난해부터 카드론·리볼빙 수익이 많이 증가했으며, 사업 다각화를 통해 실적을 크게 향상시켰다. 여신 사업을 영위할 수 없는 간편결제사와 건전성 등에 대한 당국 규제를 동일 선상에 받는 것이 맞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네이버페이를 운영하는 네이버파이낸셜과 카카오페이 등은 가맹점들의 판매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지원책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