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생 이후 쿠팡과 배달의민족의 구매 빈도가 편의점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외부 활동 위축으로 집에서 온라인쇼핑, 배달 음식 등 비대면 소비가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비대면 채널에서 더 자주 구매하는 고객이 늘면서 온라인 플랫폼의 장기적 성장 기반 마련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 전망된다.

1일 시장조사업체 오픈서베이가 패널 1만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누적 신용·체크카드 결제 내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쿠팡의 월 결제건수는 8800건에서 1만500건으로 늘었고, 배민 역시 4700건에서 7900건으로 증가했다. 조사는 카테고리·브랜드별 결제금액과 객단가, 결제건수, 월별 결제자수 등의 지표를 분석해서 이뤄졌다. 쿠팡과 배민은 코로나19 유행 기간에 카드결제 내역이 늘어난 상위 2개 브랜드로 집계됐다. 특히 1인당 월평균 결제 빈도에서 소액 결제 비중이 높은 소액결제현금화 편의점마저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쿠팡은 전체 고객의 25%가 월평균 4.2회 결제했고, 배민에서는 전체의 23%가 월평균 3.4회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편의점 브랜드 GS25와 CU의 월평균 결제 빈도는 각각 3.2회, 3.0회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소비자들이 쿠팡과 배민을 편의점보다 더 자주 이용했음을 보여 준다.

편의점의 경우 지난해 객단가는 높아졌지만 집합금지 등 외부 활동이 제한된 영향으로 구매 빈도는 낮아졌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편의점 구매건수는 지난해 3월 15.3% 역신장 이후 올해 2월까지 11개월 연속 감소했다. 번화가·대학가 근처 편의점 방문이 끊기고 야간 유동인구가 줄면서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